본문 바로가기
썰 Story

[소름썰] 무서운 이야기 2 - 옹장

by 솜비 2021. 11. 19.
반응형

 



이번엔 아는 분의 어머니가 어린 소녀였을 적의 이야기야.
편의상 소녀라고 칭할게.

 

소녀가 사는 마을을 둘러싸고 있는 작은 산이 있었는데,
그 중에서도 마을 뒤의 동쪽 언덕은 늘 어른들이 가지말라고 신신당부를 하던 곳이었다.
하지만 어린 아이들은 별다른 이유를 붙이지 않고 가지 말라고만 하는 어른들의 말따위를 곧이 들을리가 없었다.

소녀와 친구들은 마을 안팎을 돌아다니며 놀았는데

특히나 아이들은 작은 언덕같은 동산을 돌아다니며 전쟁놀이 따위를 하면서 노는 일이 잦았다고 한다.

 

그러던 어느 날의 일이었다.

여느때와 다름없이 숨바꼭질이며 전쟁놀이를 하면서 동산을 이리뛰고 저리뛰고 정신이 없었는데

우연하게 어른들이 가지 말라던 동쪽 언덕까지 닿은 듯 했다고 한다.

그러나 아이들은 별다른 신경을 쓰지 않고서 신나게 놀았는데

신나게 놀던 와중에 소녀는 어디선가  '아옹~ 아옹~'  하고, 고양이 울음 소리 같은 소리를 듣게 되었다고 한다.

'이 근처에 고양이가 있나...' 하고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는데
한쪽 편에 작은 항아리들이 땅속에 반 이상 묻혀 옹기종기 모여 있더란다.

'이게 김칫독들인가? 장독들인가?' 하면서 친구들과 떨어져 항아리들을 열어보기 시작했는데
간장 비슷하게 약간 탁한 물이 고여 있고, 물뿐만 아니라 무언가가 들어 있는 것 같았다고 한다.
장독 뚜껑을 여는 재미와 호기심을 멈추지 못하고서 구경을 하다가
문득 한 항아리를 열었는데, 웬 꼬마가 그 안에 고개를 숙이고 앉아있더란다.

"얘, 너 거기서 뭐해? 우리랑 같이 놀자!"


같이 놀자고 계속 말을걸었는데 대답이 없어서 그 꼬마의 땋은 머리를 확 잡아당겼더니

머리가 뚝 떨어지는 것이었다...
소녀는 그자리에서 기절해버렸다고 한다.

 


깨어보니 자신은 집에 누워있었고,
얼마 후에 소녀의 할머니께서 해주시는 말씀을 듣고는

자신들이 무슨 짓을 저질렀나 싶어서 놀랐고, 너무나 무서웠다고 한다.

 

 

어른들이 평소에 가지 말라고 하는 그 언덕은 사실은 
갓난 아기나 어린 아이들이 죽으면 묻는 곳이라고.
말하자면 아이들의 공동묘지인 셈이었다.


어린애들은 무덤을 만들어 묻을 수가 없고,
그냥 묻자니 짐승들이 파헤칠까봐 항아리에 담아서 묻어둔다는 이야기를 해주셨다.

 

당시에는 지금처럼 병원이 가깝거나 흔하지도 않았기 때문에 태어난지 얼마 안된 아기들이 많이들 죽었다고 한다.
그래서 오래 살아 있는것을 축하하는 의미로 백일잔치, 돌잔치를 하는거라고.
지역에 따라 다를지도 모르겠지만, 아기들이 죽으면 보통 화장을 하거나 무덤 봉분을 만들지 않은 채 묻는다고 한다. 
당시 그분이 살던 지역은 화장보다는 항아리에 담아서 묻는 '옹장'이라는 풍습이 있었던 모양이다.

 

소녀가 가만히 생각해보니...
그 때 들었던  '아옹~ 아옹~' 하는 고양이 울음소리 같은게
고양이 울음소리가 아니라 아기 울음소리였다고 한다.
산 속에 아기가 있을리 없으니 고양이 울음소리겠거니.. 했는데 주변엔 고양이도 없었고, 
그 항아리들(아기들 무덤)만 있었다고....

 

 


 

출처 : 직접 들은 경험담

# 옹장 옹장 경험담 소름돋는 이야기 소름썰 공포썰 괴담썰 공포 괴담 소름 돋는 이야기 무서운 이야기 친구가 들려주는 경험담 무서운 이야기 썰 모음집 썰 모음 옹장 이야기 옹장 풍습 옹장 관습 공포 이야기 괴담 이야기 소름설 공포설 괴담설 소름돋는 이야기 소름썰 공포썰 괴담썰 공포 괴담 소름 돋는 이야기 무서운 이야기 친구가 들려주는 경험담 무서운 이야기 썰 모음집 썰 모음 공포 이야기 괴담 이야기 소름설 공포설 괴담설 옹장 옹장 경험담 옹장 이야기 옹장 풍습 옹장 관습

 

 

반응형

댓글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