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학/현대문학

정현종, '사람이 풍경으로 피어나' 해석 / 해설

by 솜비 2022. 5. 27.
반응형

사람이 

풍경으로 피어날 때가 있다    (사람이 주변 환경과 자연스럽게 조화를 이루는 모습을 의미함)

앉아 있거나

차를 마시거나

잡담으로 시간에 이스트를 넣거나  (열거법, 추상적 개념의 구체화 - 잡담을 통해 시간이 알차고 풍요로워지는 모습표현)

그 어떤 때거나      (앉아있거나~그 어떤 때거나 : 사람이 풍경으로 피어난다고 느끼는 소소한 일상적인 삶의 모습)

                                                                                           1연 : 일상 속에서 풍경으로 피어나는 사람 

사람이 풍경으로 피어날 때가 있다    (반복 = 강조, 운율 형성)

그게 저 혼자 피는 풍경인지    (화자의 인식과 상관없이 스스로 존재하는 풍경)

내가 그리는 풍경인지   (화자의 인식으로 인해 존재하게 되는 풍경)

그건 잘 모르겠지만

                                                                                           2연 : 사람이 풍경으로 피어나는 이유 추측

사람이 풍경일 때처럼

행복한 때는 없다     (주변 환경과 조화를 이루는 사람들의 모습에 대한 화자의 긍정적 인식)

                                                                                           3연 : 사람이 풍경이 될 때의 행복함

 

(이스트 : 빵을 부풀리기 위하여 쓰는 효모)

 

 

 

 

* 1연 5행 '잡담으로 시간에 이스트를 넣거나'의 표현법

'시간'은 눈에 보이지 않는 추상적인 개념이다. 

그런데 이 시에서는 '이스트를 넣거나'를 통해 시간에 어떤 눈에 보이는 행위를 하듯이 표현했는데

독자 입장에서는 잡담을 통해 시간이 알차고 풍요로워지는 모습이라고 해석해 볼 수 있다.

이와같이 눈에 보이지 않는 '시간'이라는 추상적인 개념을 마치 눈에 보이는 듯이 구체적으로 표현한 것을

'추상적 개념의 구체화'라고 한다.

추상적 개념의 구체화가 쓰인 대표적인 시가 황진이의 시조 '동짓달 기나긴 밤을~'이다.

'동짓달 기나긴 밤을 한 허리를 베어내어' 부분을 살펴보면,

'밤'이라는 시간을 '허리를 베어낸다'와 같이 추상적인 개념인 '시간'을 눈에 보이듯이 구체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황진이의 시조

 

 

 

* '풍경'의 의미

'풍경'은 사람에 의해 관찰되는 사물과 세계의 모습.

'사람이 풍경으로 피어난다'는 표현을 통해 사람이 배경이 됨으로써 주변의 환경들과 조화를 이루고 공존하는 상태의 모습을 나타냄.

단순히 경치로서의 의미를 넘어서 행복이라는 인식을 이끌어낼 수 있는 아름다운 삶의 모습이라는 의미로 사용.

사람도 하나의 풍경이 되는 모습을 통해 조화로운 삶에 대한 소망을 드러낸 것.

 

 

 

* 핵심정리

갈래 : 자유시, 서정시

성격 : 사색적, 관조적

주제 : 조화를 이루며 공존하는 삶에 대한 소망

특징과 표현

1. 열거를 통해 시인의 의도를 구체화

2. 동일한 시구의 반복을 통해 주제를 강조

 

 

 

# 정현종 시 현대문학 현대시 자유시 서정시 고등 문학 고등 국어 사람이 풍경으로 피어날 때가 있다 시 해석 해설 정리 핵심정리 정현종 시 현대문학 현대시 자유시 서정시 고등 문학 고등 국어 사람이 풍경으로 피어날 때가 있다 시 해석 해설 정리 핵심정리  

반응형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