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학/현대문학

정지용, '춘설' 해석 / 해설

by 솜비 2021. 12. 16.
반응형

문 열자 선뜻!     (이제 봄이 되었다고 생각했던 화자가 의외의 추위에 놀람)        

먼 산이 이마에 차라.  (=차가워라)   (2행 전체 : 공감각적 심상. 시각의 촉각화)

 

우수절 들어  (시간적 배경, 계절적 배경. 겨울→봄)

바로 초하루 아침.

 

새삼스레 이 덮인 멧부리와   (눈 : 봄의 생명력을 느끼게 하는 매개체)

서늘옵고 빛난 이마받이 하다.

(눈 덮인 산이 이마에 닿은 듯이 가깝게 보여 차갑게 느껴진다 - 화자와 대상의 거리 소멸. 시각의 촉각화)

                                             1~3연 : 봄눈이 내린 산의 서늘함을 깨닫는 어느 아침

 

얼음 금 가고 바람 새로 따르거니   (변화하는 자연의 모습)

흰 옷고름 절로 향기로워라.   (바람에 흔들리는 옷고름을 향기롭다고 표현. 시각의 후각화)

 

옹송그리고 살아난 양이    (힘든 겨울을 견뎌내고 봄을 맞이함)

아아 꿈같기에 설어라   (아아 : 영탄법)  (설어라 : 꿈만 같아서 서럽다, 낯설다 2가지 해석 가능)

                               (자연 속에서 느껴지는 계절의 변화)

 

미나리 파릇한 새순 돋고

옴짓 아니 기던 고기 입이 오물거리는,    (역동적인 봄의 모습을 생동감있게 표현)

(움직이지 않던)                            4~6연 : 성큼 다가온 봄기운과 생명력

 

꽃 피기 전 철 아닌 눈에    (꽃샘 추위)

핫옷 벗고 도로 춥고 싶어라.  (맨몸으로 봄기운을 느끼고 싶다는 것을 도로 춥고 싶다고 표현)

                                      (봄에 대한 반가움과 겨울이 가는 데에 대한 아쉬움을 역설적으로 표현)

                                               7연 : 봄눈의 차가움 속에서 봄기운을 만끽하고 싶은 마음

 

 

 

 

시어 풀이

춘설 : 봄에 내린 눈

우수절 : 입춘과 경칩 사이의 시기(양력 2월 18일 경)

멧부리 : 산꼭대기

옹송그리고 : 몸을 작게 움츠리고

핫옷 : 솜을 넣은 겨울옷

 

 

* '-어라' 영탄적 어조의 어미 사용으로 화자의 감정을 강조하고 있다.

 

 

* '꿈 같기에 설어라'의 2가지 해석

1. 낯설다 : 봄기운의 낯설면서도 꿈처럼 아름답다

움츠린 채 겨울을 지내다가 문득 주위의 자연 만물이 생명의 기운을 얻어 다시 돋아나는 것을 보니,

그 모습이 낯설고 새롭게 느껴진다.

2. 서러워라 : 너무나 꿈같아서 서러운 느낌까지 든다는 강조의 의미

모든 생명이 혹독한 추위와 겨울을 견디고 다시 봄을 맞이하여 생명을 되찾게 된 과정을 돌아보니

서러울 정도로 경이롭고 아름답다.

(대상과 관련하여 떠올릴 수 있는 다양한 정서를 효과적으로 드러내기 위해 모호한 의미의 시어를 사용함)

 

 

* '핫옷 벗고 도로 춥고 싶어라'의 의미

1. 겨울이 가는 허전함을 드러낸 것

2. 추워도 핫옷을 벗고 봄을 반기고 싶다는 의미

 

 

* 이 시의 시문학파적 특징

언어의 기교나 순수한 정서를 중시한 시문학파.

- '서늘옵고, 옹송그리고' 등과 같은 순우리말의 아름다움이 잘 드러남

- 간결한 형식으로 언어의 절제미가 돋보임

- 이른 봄에 느끼는 겨울의 차가움과 봄의 생동감을 표현.

 

 

작품 개관

갈래 : 자유시, 서정시

성격 : 감각적, 묘사적

제재 : 춘설 (봄에 내린 눈)

주제 : 춘설이 내린 자연 풍경에서 느껴지는 봄의 생명력

특징 1. 역설적 표현을 통해 아름다운 봄을 만끽하고 싶은 화자의 마음을 표출

      2. 시각적 심상, 촉각적 심상, 후각적 심상 등 감각적 심상을 두드러지게 사용

      3. 화자의 시선이나 화자가 떠올린 상상을 중심으로 봄의 다양한 이미지를 드러냄

 

 

 

 

 


'춘설' 원문

 

 

문 열자 선뜻!   

먼 산이 이마에 차라.

 

우수절 들어

바로 초하루 아침.

 

새삼스레 눈이 덮인 멧부리와

서늘옵고 빛난 이마받이 하다.

 

얼음 금 가고 바람 새로 따르거니

흰 옷고름 절로 향기로워라.

 

옹송그리고 살아난 양이

아아 꿈같기에 설어라.

 

미나리 파릇한 새순 돋고

옴짓 아니 기던 고기 입이 오물거리는,

 

꽃 피기 전 철 아닌 눈에

핫옷 벗고 도로 춥고 싶어라.

 

 

 

 

 

 

 

참고 : 신사고 문학 자습서

 

# 고등학교 문학 고등학교 국어 고등문학 고등국어 신사고 춘설 정지용 시문학파 특징 춘설 해석 해설 현대시 춘설 해석 해설 정리 핵심정리 춘설 갈래 성격 특징 주제 표현 시어의미 시어의 의미 시어풀이 정지용 춘설 해석 해설 고등학교 문학 고등학교 국어 고등문학 고등국어 신사고 춘설 정지용 시문학파 특징 춘설 해석 해설 현대시 춘설 해석 해설 정리 핵심정리 춘설 갈래 성격 특징 주제 표현 시어의미 시어의 의미 시어풀이 정지용 춘설 해석 해설 

반응형

댓글2